NEWS

NEWS

삼진제약-압타바이오, 혁신 표적 항암제 개발 착수
  • 글쓴이 관리자
  • 작성일 2017-03-29 15:23:13
  • 조회수 15031

삼진제약-압타바이오, 혁신 표적 항암제 개발 착수

항암제 복합체 원천기술 이용 표적형 항암제 도출

기사입력 2016-03-23 10:32     최종수정 2016-03-23 10:45프린트하기  메일보내기  스크랩하기  목록보기   폰트크게 폰트작게

 

삼진제약(주)(대표이사 이성우)은 최근 판교 중앙연구소에서 압타바이오(주)와 표적형 항암제 신약개발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

 

이번 협약을 통해 삼진제약(주)은 압타바이오(주)와 세계 최초의 압타머-항암제 복합체 신약개발을 위하여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된다. 압타바이오는 암세포로만 항암제를 전달하는 압타머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.

기존 항암치료 분야에 이미 많은 표적 항암제가 개발돼있지만 약물부작용이 여전히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약물 내성 등 효력의 한계 때문에 새로운 형태의 항암제 개발이 시급하다.

삼진제약에 따르면 압타머-항암제 복합체 원천기술은 항암제 개발 시 약물부작용을 최소화하고 항암효력은 극대화해 혁신 신약으로서 높은 개발가치를 갖는다. 로슈 등에서 유사 기술로 개발 중인 항체-항암제 복합체 기술과 비교했을 때, 압타머-항암제 복합체 기술은 합성 생산이 가능해 생산방식이 간편하고 비용도 낮은 장점이 있다.

삼진제약은 현재 의료시장에서 공급이 부족한 항암치료 분야의 수요를 만족시키고 시장 지배력을 높일 수 있는 혁신적인 약물전달 원천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. 

삼진제약 신희종 중앙연구소장(전무이사)은 “이번 협약으로 자사의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뿐 아니라, 새로운 개념의 압타머-항암제 복합체 원천기술을 확보해 혁신적인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한발 더 앞서가는 계기를 마련했다”고 말했다. 

목록





이전글 압타바이오, 벤처캐피탈서 클립딜 투자 유치
다음글 채용 공고